welcome to website of ko,seung-hyun
 
 
   부산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놓고 밤샘 대치   Name : 문지율      Date : 18-05-21 01:22      Late : 14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노동절인 1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한다고 예고해온 시민단체가 하루 전인 30일 밤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 경찰에 가로막혔다.

시민단체와 경찰은 서로 몸싸움을 벌이는 등 강하게 대립했고 노동자상 설치 강행과 원천봉쇄 입장을 굽히지 않고 밤샘 대치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지난 30일 오후 10시 30분께 지게차를 이용해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으로 옮기려다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에 막혔다.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노동절인 5월 1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한다고 예고해온 시민단체가 하루 전인 30일 밤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 일본영사관 100m 부근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8.4.30
handbrother@yna.co.kr

민주당 부산시당은 일본영사관과 불과 100m 이내 거리에 있다.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노동자상 건립특별위 회원 100여 명과 경찰 7개 중대(500여명)는 노동자상 설치 시도를 놓고 대립했으며 1일 새벽까지 일부 회원과 경찰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1일 오전 6시 30분 현재 노동자상 건립특별위 회원들과 경찰 모두 대치하는 인원이 줄어 현장 상황은 다소 소강 상태로 접어들었다.

그러나 노동자상 건립특별위는 1일 오전 다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본 영사관 100m 이내 시민단체 행진과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원천봉쇄한다는 입장이어서 다시 물리적 충돌을 빚을 개연성이 높아 보인다.

노동자상 건립특별위는 애초 1일 오후 1시 30분 노동자 대회를 마치고 오후 3시50분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찰이 노동자 대회 이후 일본영사관 주변 행진 제한을 통고했고 30일부터 소녀상 주변을 에워싸면서 길목을 차단하자 한밤 기습 설치를 강행했다.

일본 주요 신문과 방송사 8곳 소속 기자들도 대치 현장을 밤새 취재했다.

울산오피
716470
울산오피 미녀들만 모인다는곳